The Best Junggu District 중구소개

기따라온 병영성

HOME중구소개중구소개중구의 전설

기따라온 병영성

경상좌도 병마절도사영은 본래 경주 동남방 20리 떨어진 토을마리라는 곳에 있었다. 절도사영을 옮길 적지를 조사하였으나 제일 적합하다고 생각된 곳이 기박산성 자리였다. 기박산성은 만리성의 맨 동쪽 끝으로 동대산의 한 정점이 되는 곳이며 동쪽으로는 산의 경사가 완만하여 적들이 양남면의 수념 등지에서 산을 넘어오기 용이한 곳이다.

이러한 점을 고려하여 이 자리에 성터를 잡고 성을 쌓을 자리에는 그 둘레에 붉은 기를 꽂아 표시하는 한편 동, 서, 남, 북의 네 개 문을 내는 자리도 따로 표시하였다. 그리하여 좌병사(左兵使)의 휘하에 있는 군졸은 물로 가까운 고을에 영을 내려 장정들을 동원하는 일대 역사가 시작되었다. 가까운 산천에서 돌을 모아 나르는가 하면 나른 돌을 다듬는 석공들의 망치소리가 온 산천에 요란하게 메아리치며 돌은 한단한단 쌓아 올려갔다. 이러한 때 별안간 동해쪽에서 일진의 광풍이 거세게 몰아 닥치어 성터를 휘몰아쳤다. 성을 쌓고 있던 장정들도 다 일손을 놓고 바람을 피하고 있었으나 성둘레를 표시하여 기들이 다 넘어지고 그 가운데 기 하나가 회오리 바람을 타고 천공에 높이 떠 남쪽으로 날아가고 있었다.

성을 쌓고 있던 사람들이 날아가는 기를 바라보고 있으니 점점 하늘로 떠 올라 남쪽으로 갈뿐 떨어지지 않았다. 이 때 이 광경을 보고 있던 축성도감도 이상하게 생각한 나머지 한 군졸을 시켜 말을 타고 그 기가 떠가는 곳을 뒤쫓게 하였다. 기를 쫓아 따라가던 군졸이 동천 가까이 오니 그 기는 별암산 위를 한바퀴 도는 듯 하더니 떨어지고 말았다. 뒤 따르던 군졸이 말을 달려 산위에 올라 기가 떨어진 곳을 보니 마치 소쿠리처럼 생긴 분지에 남쪽으로만 열려있는 지형이었다. 기가 떨어진 자리를 확인하고 돌아온 군졸은 이 일을 도감에게 소상히 보고하고 좌병사는 축성공사를 잠시 멈추게 하고는 막료들을 거느리고 기 떨어진 곳을 찾아 돌아다보니 과연 성터가 될만한 곳이었으며 또 머리에 떠오른 생각은 일진의 광풍이 몰아쳐 기를 이곳으로 날려 보낸 것은 아마도 신(神)의 가르침으로 이 곳에 성터를 잡으라는 것이 아닌가 생각하였다.

이렇게 일어난 일련의 일들은 병사(兵使)가 경상감사에 경상감사는 이를 조정에 보고하여 성을 울산으로 옮겼으니 이 성터는 거마곡(巨磨谷)이라 하는 곳이며 때는 태종 17년(1417) 2월의 일이었다.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