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갓집중구여행
  • 종갓집중구여행
  • 종갓집중구여행
  • 종갓집중구여행
  • 종갓집중구여행
  • 종갓집중구여행
  • 종갓집중구여행
중구가 아름답다

삼일사

  • 삼일사메인 이미지
  • 삼일사메인 이미지
  • 삼일사메인 이미지
  • 이전
  • 일시정지
  • 다음
1 / 3

기본정보

  • 주소
    울산광역시 중구 병영11길 25(서동)

소개

  • 기미년 삼일운동에서 순국한 독립투사들을 봉안한 사당

    삼일사는 울산 병영에서 일어났던 기미년(1919년) 삼일운동에서 순국한 독립투사들을 봉안한 사당이다. 3월 1일에 시작한 독립만세운동은 서울부터 지방까지 순차적으로 파급되면서 울산에서는 4월 5일과 6일 이틀에 걸쳐 일어났다. 울산 병영의 삼일운동은 청년회에서 주도하여 독립선언서를 배포하고 독립만세를 외쳤는데, 일신학교(현 병영초) 학생들과 성내의 온 주민들도 동참하였다. 이때 총검으로 무장한 일본수비대와 충돌하여 그 자리에서 엄준, 문성초, 주사문, 김응룡 네 사람이 순사하고 많은 사람들이 다쳤다. 권석운, 김송근, 김장수 등 22명은 일본경찰에 체포돼 옥살이를 하고 나온 뒤 기미계를 만들어 순국한 동지의 넋을 달래기 위해 매년 4월 6일에 제사를 지내다 1955년 영모각을 개수하여 삼일사를 세우고 3.1사 봉제회를 만들어 그 뜻을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다.

    TIP!
    병영은 외세의 침입이 많아 500여 년간 경상좌도 병마절도사 영이 있었던 곳이라 타지보다 외세에 대한 저항정신이 강했고, 집단으로 거주하던 무반계층이 일본에 강제적으로 군대를 해산당한 것에 반감이 컸기에 병영지역에서의 3.1운동은 울산의 다른 지역보다 더욱 치열했던 것으로 여겨진다.

위치 주변정보

교통편 보러가기
목록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