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소개

동소개

동동

동동(東洞)은 본시 동동리(東洞里)라 하였으며 고종 31년(1894)에는 성내에 있었던 동동과 성 밖의 산주(山酒), 어부(漁府)의 3개동으로 잘라져 있었다. 1914년의 행정구역개편 때에 동동, 산주, 어북의 전부와 남동, 북동의 각 일부를 합하여 이를 동리라 하였다.

노동(路東)과 노서(路西)

  • 성안에 들어있는 동동은 노동과 노서로 갈라져 있다.

산전(山田)

  • 산전은 본시 산주동이라 불러 왔는데 이를 1914년 이후에 이르러 산전으로 고쳤다. 산주(山酒)라 하는 것을 잘 고찰하여 보면 주(酒)는 수리의 취음(取音)으로 보고자 한다. 산악의 우리 국어가 수리인데 이 수리를 악(嶽), 소(蘇), 근(近), 수레[車(거)], 술(述), 술(戌), 취(鷲)로도 음차 내지 훈차하여 왔다. 이러한 것을 볼 때 수리의 준말은 술이 되므로 술의 차음이 술[酒(주)]이 되고 술은 주(酒)니 산주(山酒)가 된 것이다.

산전샘

  • 산전샘은 약 350년전에 자연수가 솟아오른 샘이었는데 온 병영사람들이 이를 식수로 사용하여 왔다. 그 후 병영이 있었을 때 지금처럼 돌로 쌓았다고 전해오나 그 연대는 확실치 않다. 이 샘은 물이 맑고 맛도 좋으며 끊임없이 솟아 나왔다. 그러므로 병영성내 사람들도 식수만은 이 샘물에 의존하고 있었다. 석양지는 산전에는 머리 땋은 처녀들이 물동이를 이고 줄을 지어 성내를 오고갔다. 해방뒤에는 이 샘의 수질을 안 미군부대에서 이 물을 사용하였으며 멀리 부산과 대구까지도 실어갔다. 그러나 1967년에 울산시에서 시비(市費) 836만원을 들여 산전샘 부근의 지하수를 뽑아 병영에 상수도를 시설한 뒤로는 그만 수원이 고갈되어 지금은 폐천되고 말았다. 울산읍지는 이 산전샘을 말하여 "한시간에 솟는 물은 80섬이요 하루 퍼낼수 있는 양은 1820섬이니 능히 천호가 사용한들 줄지 않는다"고 하였다.

산전 미나리

  • 산전샘에서 끊임없이 맑은 물이 솟아 흐르므로 샘의 아래에는 미나리를 심어 봄철의 구미를 돋구어 왔으므로 울산지방에서는 평산미나리와 함께 그 이름이 높았다. 지금은 논을 다 메워 택지로 만들고 말았다.

어북골[漁北谷(어북곡)

  • 산전의 바로 북쪽에 있는 마을이다. 고종 31년(1894)에는 어부동이라 하였다가 1911년에 어북동이라 하였는데 그 유래는 알수 없다. 직업훈련원 앞에 있었던 산을 들어내었는데 절박한 산을 엎고 있는 마을이라 하여 어분골이라 하지나 않았는지 모르겠다. 지금도 발음은 어분골이라 하며 매암동에도 어분개가 있다.

근심다리

  • 병영(兵營)에서 죄인을 처형하던 장대는 동동의 617번지 앞이었다 하며 장대로 가는데는 작은 돌다리 하나가 있었다. 죄인들은 다 이 돌다리를 지나면 바로 형장의 이슬이 되는 줄 알고 있었다. 그러므로 이 다리에 와서는 주춤걸음을 멈추곤 하였다고 전해온다. 이러한 일로 말미암아 이 다리를 사람들은 근심다리라 부르게 되었다.

빗살무늬 토기 유적

  • 병영(兵營)에서는 신석기시대의 유물인 빗살무늬토기를 비롯하여 마제석부(磨製石斧), 지석(砥石), 석촉(石 ), 석포도(石敍刀) 등이 출토되었다. 이러한 사실은 1919년에 일인 학자들이 김해(金海)의 회현리패총(會峴理貝塚)을 발굴하여 보고서를 낼 때 부재된 표에 기록하였으므로 세상에 널리 알려졌다. 이런 것을 미루어 본다면 신석기시대에 이미 이곳에는 사람들이 살았던 취락이 있었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동문터

  • 동문이 있었던 곳은 동동 253번지이다.

해양교(海陽橋)

  • 해양군 윤희평이 동천에 놓았던 다리이다. 그가 좌병사로 있을 때 판자로, 놓은 다리였다. 지금의 병영일대를 이조초기의 기록에는 거마곡이라 하였다. 거마곡(巨?谷)이라 하는 말을 큰골[大谷]에 대한 음차로 보고자 한다. 거(巨)는 뜻대로 크로 보며 마(?)는 그 음의 반절을 취한다면 이는 큼이 되어 큰 골자기의 뜻이 된다.
방문자 통계